한은 기준금리 인하, 2년만에 1.25% 되돌아와
상태바
한은 기준금리 인하, 2년만에 1.25% 되돌아와
  • 노경석 기자
  • 승인 2019.10.1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장률 둔화, 저물가 영향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2년 만에 역대 최저수준으로 다시 돌아왔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1.50%에서 0.25%포인트 인하한 1.25%로 결정했다. 
한은은 2016년 6월 기준금리를 1.25%로 낮춘 이후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 0.25%포인트씩 올렸다가 올해 7월 0.25%포인트 내렸다.
한은이 지난해에 이어 기준금리를 또 내린 것은 경기 둔화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판단해서다. 
한은은 당초 2.7%로 잡았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월 2.6%로 낮춘데 이어 4월(2.5%)과 7월(2.2%)에도 낮췄다. 이마저도 1분기 마이너스 성장의 여파로 올해 2.2% 달성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여기에 더해 8∼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마이너스를 기록, 저성장과 저물가가 장기화하는 디플레이션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시장에선 금리인하를 예상했다. 금융투자협회가 96개 기관의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1∼8일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5%가 인하를 전망했다.
한은의 이번 금리 인하로 다음달 29일 열리는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선 금리가 동결될 가능성이 커졌다. 당장 시장은 내년에 금리 추가 인하가 이뤄질지가 관심사다. 
한 관계자는 “기준금리가 이미 떨어질만큼 내렸기 때문에 내년에 추가로 인하하더라고 효과가 없을 것으로 보는 눈이 많다”며 “오히려 금리인하가 시중 유동성만 늘리게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