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공사중단 방치건축물 미관 개선 실시
상태바
강원도 공사중단 방치건축물 미관 개선 실시
  • 노경석 기자
  • 승인 2019.10.1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는 착공신고 후 2년 이상 장기간 방치되고 있는 도내 공사중단 방치건축물에 대해 현장의 미관을 개선하고 안전을 확보하고자, 2020년부터 시책사업으로 안전관리 비용 등을 적극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도 관계자는 “본 사업은 공사가 중단된 현장의 안전관리와 관련, 해당 건축물의 인허가권자인 시장·군수가 그동안 건축 관계자에게 수차례 안전조치를 요구하였음에도, 자금난 등의 사유로 개선되지 않고 있는 현장을 중심으로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우선 도는 ▶안전휀스 설치 ▶낙하방지망 ▶지하공간 배수 등 안전관리 지원과 벽화, 휀스 그래픽 작업 등 경관개선을 위한 지원 사업으로 현장의 위해요소를 개선할 예정이며, 매년 4동이상 안전관리비용 등을 지원해 도민의 안전을 보호하고 주거·도시경관을 개선하는 실효성 있는 사업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강원도는 오랜 기간 공사가 중단돼 도심흉물로 방치됐던 방치건축물의 체계적인 정비를 위해 지난해 12월 공사중단 방치건축물 정비계획을 수립했다. 이어 원주시 단계동 주상복합 건축물 및 명륜동 영동코아백화점 2곳이 국가지원 선도사업으로 선정돼 이중 단계동 건물은 기존 건축물을 철거 후 오피스텔 용도로 공사가 재개·진행중이다.
이와 별도로 도는 방치건축물에 대한 안전관리비용 지원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조례도 10월 목표로 제정 추진 중이다. 
또 방치건축물 중 사업성이나 활용성 등이 있는 현장에 대해서는 이해관계자 등과 면담 및 협의 등을 통해 LH 선도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는 한편, 실질적인 정비를 위하여국비지원을 지속 건의하는 등, 방치건축물의 안전사고 예방 및 대응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